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축산자조금의 조성및 운용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만들어져 효율적인 운영을 통하여 계란산업의 건전한 도모를 하기 위해 조성되었습니다.

뉴스

  • 홈
  • 알림마당
  • 뉴스
동물성 단백질 섭취 부족한 노년기, 계란 하루 1개씩 드세요
에그로2020-06-04조회: 61


노인일수록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대한노인학회는 2018년부터 단백질 섭취 권고 기준을 하루 1.2g으로 개정했다.

하지만 한국 노인들의 단백질 섭취는 이런 하루 권장량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낮은 노인층의 단백질 섭취 부족은 쌀 등에서 얻어지는 식물성 단백질 보다는 반찬으로 섭취되는 고기 생선 계란 같은 동물성 단백질 부족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소득·학력 낮을수록 섭취 적어.. 무설탕 요거트 먹는 것도 좋아
서울백병원 박현아 교수(왼쪽)가 한 노인에게 단백질 섭취와 관련한 영양 상담을 해주고 있다.


노인일수록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근육과 뼈 손실을 막고 면역력을 유지하는 데 필수 영양소다. 몸무게 1㎏ 당 하루 최소 0.91g의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대한양양학회 섭취 권장량). 체중 60㎏인 노인은 하루 54.6g(60×0.91) 이상 먹어야 한다. 목살 돼지고기 약 250g 정도다. 하지만 노년기에는 단백질의 체내 이용률이 낮아지고 근육과 뼈가 약해지는 때이므로 최근엔 몸무게 1㎏당 하루 단백질 1.0~1.2g 이상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대한노인학회는 2018년부터 단백질 섭취 권고 기준을 하루 1.2g으로 개정했다.

 

하지만 한국 노인들의 단백질 섭취는 이런 하루 권장량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득과 교육 수준이 낮은 노인일수록 단백질 섭취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양 섭취도 ‘빈익빈 부익부’가 확인된 것이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팀은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0세 이상 3512명(남 1484명, 여 202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Nutrients)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대한노인학회 기준을 적용했을 때 남성의 28.7%, 여성의 20.1%만이 단백질 섭취 권장량을 충족했다. 대한영양학회 기준을 적용하면 이 비율은 올라가 약 절반 정도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박 교수는 “노인들은 아무래도 혼자 혹은 부부끼리 살다 보니 반찬의 질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단백질이 많이 든 고기나 생선 우유 등 영양소 섭취에 일일이 신경쓰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를 가구 월 소득 사분위 수(약 70만원 이하, 71만~170만원, 170만~280만원, 280만원 이상)로 나눠 단백질 섭취량을 분석했다. 섭취 권고량은 영양학회 기준(하루 0.91g 이상)으로 했다.

 

그 결과 남성의 경우 소득이 가장 낮은 그룹(하루 0.95g) 보다 가장 높은 그룹(1.14g)이 20% 가량 단백질을 더 많이 섭취했다. 여성도 가장 낮은 그룹(0.83g) 보다 가장 높은 그룹(1.09g)이 31% 정도 더 많이 섭취했다.

 

단백질은 곡물 감자 콩류 견과류 버섯 과일 해초 등에서 얻어지는 식물성 단백질과 고기 계란 생선 조개류 유제품에서 얻어지는 동물성 단백질로 나뉜다. 식물성 단백질 섭취는 소득과 큰 연관성이 없었는데,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소득이 낮을수록 부족했다. 소득이 낮은 노인층의 단백질 섭취 부족은 쌀 등에서 얻어지는 식물성 단백질 보다는 반찬으로 섭취되는 고기 생선 계란 같은 동물성 단백질 부족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학력도 단백질 섭취와 유의미한 경향성을 보였다. 학력이 낮을수록 단백질 섭취가 최대 31.7% 감소했다. 한국의 60세 이상 노인 약 3분의 2의 가계 소득이 평균 보다 낮고 중학교 미만의 교육을 받은 만큼, 대부분 노인들의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연구팀 설명이다. 박 교수는“사회 경제적으로 취약한 노인들의 단백질 섭취 개선을 위한 건강정책과 영양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노인은 총 단백질 섭취량의 3분의 1 이상을 동물성 단백질로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단백질은 저장이 안되는 영양소여서 매 끼니 조금씩 챙겨먹는 게 좋다. 기름기 없는 살코기와 닭고기 생선 두부 콩 계란 우유 등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우유엔 100g당 4g의 단백질이 들어있다. 우유가 소화 안되는 이들은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요거트를 하루 1~2개 먹는 것도 좋다. 요거트는 우유 보다 배의 단백질이 들어있다. 계란은 연구마다 차이가 있으나 노인들의 경우 노른자 포함 하루 1개 정도가 적당하다.

 

글·사진=민태원 의학전문기자


      
      
이전글 계란자조금,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계란 우수성 알린다
HACCP 교육일정 안내 다음글
계란자조금,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계란 우수성 알린다 [농수축산신문=이호동 기자]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를 되살리기 위해 실시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에 참여해 계란의 우수성에 대해 알린다.   계란자조금은 10일 서울 구로구청, 10~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동행 에그로2020-07-09조회: 5
동물성 단백질 섭취 부족한 노년기, 계란 하루 1개씩 드세요 노인일수록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대한노인학회는 2018년부터 단백질 섭취 권고 기준을 하루 1.2g으로 개정했다. 하지만 한국 노인들의 단백질 섭취는 이런 하루 권장량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낮은 노인층의 단백질 섭취 부족은 쌀 등에서 얻어지는 식물 에그로2020-06-04조회: 61
HACCP 교육일정 안내 HACCP교육 기관별 일정 안내입니다. 에그로2020-06-03조회: 104
‘집콕’ 장기화로 부족한 비타민D…계란으로 채우자 코로나 사태로 외부활동 줄어 중장년층 골다공증 ‘비상’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부족해진 비타민D 보충을 위해 계란 섭취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강조되고 있다. 야외 활동이 줄어들면서 우리 몸속에서 햇빛을 통해 주로 생성되는 비타민D가 같이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관련 전 에그로2020-04-24조회: 118
노른자까지 모두 먹는 것이 최선의 계란 섭취법 건강을 위해선 계란의 노른자를 빼놓지 말고 먹는 것이 이익이란 미디어 기사가 나왔다. 콜레스테롤을 우려해 노른자 섭취를 피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계란 흰자가 노른자보다 에그로2020-04-06조회: 103
“감염증 이겨내자”…면역력 높이는 계란 뜬다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이 최우선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으로 계란이 재조명 되고 있다.   전 세계에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는 증상이 다양하지만 쉽게 감염이 에그로2020-04-02조회: 109
'수미네 반찬' 김수미, 방탄소년단 지민이 강추한 계란만두 레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수미네 반찬’을 통해 방탄소년단 지민이 즐겨 먹는다는 계란만두 레시피가 공개됐다. 31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선 박세리 이상화 하승진이 출연해 김수미 표 레시피를 전수 받았다. 에그로2020-04-01조회: 96
계란 잘 섭취하는 5가지 방법은 무엇? -파스타에 계란 얹으면 소스 역할 -강판에 간 계란 샐러드에 올리는 것도 방법 -미국 건강 전문지 ‘우먼스 헬스’ 최신호에서 소개     계란을 잘 섭취하는 5가지 방법이 소개됐다. 계란은 코로나 19 극복을 돕는 면역력 증강 영양소인 최고급 에그로2020-03-24조회: 72
계란 흰자 1000번 휘젓다 보면 코로나 스트레스 녹는다 [요즘 것들의 문화 답사기] ‘셀프 자가격리’ 집콕족이 사는 법[서울신문]날이 포근해져 서호준(33)씨는 외출을 하고 싶지만 집에 머무른다. 대신 유튜브에서 본 영상이 떠올라 즉흥적으로 계란을 깼다. 요즘 유행하는 수플레 오믈렛을 만들기 위해서다. 계란의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한 뒤 흰자에 설탕을 에그로2020-03-23조회: 97
"88세 할머니 마스크 구해요" 달걀4알과 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계속 퍼지고 있지만, 마스크 구하기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온라인에서는 마스크와 물건을 거래하는 '마스크 물물교환'까지 유행할 정도인데요. 지난 4일 인터넷에는 마스크를 구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88세 할머니가 쓸 보건용 마스크가 필 에그로2020-03-20조회: 104
‘US 뉴스 & 월드 리포트’지, 봄에 권할만한 10대 식품 선 프룬ㆍ익스트라 버진 올리브유ㆍ그릭 요거트ㆍ귀리 등 포함“계란 하루 한 개면 의사를 멀리 할 수 있다”녹색잎 채소 먹기는 주름과 싸우는 자연스런 방법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봄을 싱그럽게 맞기 위한 건강 음식 10가지가 발표됐다.계란ㆍ프룬ㆍ익스트라 버진 올리브유ㆍ그 에그로2020-03-13조회: 64
달걀 하루 1개 섭취,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 아시아인 달걀 하루 1개 섭취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아     달걀을 하루 한 알 섭취하는 것은 심혈관 질환 발생과 무관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우리 국민의 평균 달걀 섭취량은 하루 1개가 채 되지 않는다.   1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에그로2020-03-11조회: 69
  1 / 2 / 3 / 4 / 5 /